주요 대기업의 40%, 올해 신규 채용 작년보다 줄 듯

[보도자료]
2013-06-19 | 고용노사팀 김민주 연구원

    fiogf49gjkf0d
    주요 대기업의 40%, 올해 신규 채용 작년보다 줄 듯
    - 전경련, 2013년 주요 대기업 신규 채용 조사 -


    - 올해 신규 채용은 작년보다 감소 39.5%, 작년 수준 46.5%, 증가 14.0%
        *감소 이유: 업종 경기 악화 46.8%, 국내외 경기 악화 예상 24.2%, 회사 내부 상황 악화 12.9%
        *증가 이유: 미래의 인재확보 차원 59.1%, 신규 사업 확대 13.6%, 기업규모 증가 13.6%, 업종 경기상황 호조 9.1%
    -고졸 채용은 신규 작년보다 감소 20.6%, 작년 수준 72.6%, 증가 6.8%
    - 60세 정년 연장은 정규직 신규 채용 감소 34.2%, 변화 없음 65.2%, 증가 0.6%
    - 60세 정년 연장은 비정규직 신규 채용 감소 19.9%, 변화 없음 78.1%, 증가 2.0%


   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 중 약 40%가 올해 신규 채용을 줄일 계획이며, 늘린다는 기업은 14.0%에 불과할 전망이다.

   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상위 600대 비금융기업을 대상으로 2013년 신규 채용 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, 응답 기업 157개 중 39.5%인 62개 기업이 작년보다 덜 뽑겠다고 응답했다. 작년 수준만큼 뽑는다는 응답은 46.5%인 73개 기업이었으며, 작년보다 늘리겠다는 응답은 14.0%인 22개 기업에 불과했다.
    * 신규채용 계획은 정규직 대상

    신규 채용이 감소하는 이유는 ‘업종 경기상황이 좋지 않아서’ 46.8%, ‘국내외 경기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이라 예상하여’ 24.2%, ‘회사 내부 상황 악화’ 12.9% 등이었다.



    반면 신규 채용을 늘리는 이유는 ‘경기상황에 관계없이 미래의 인재확보 차원에서’ 59.1%, ‘신규 사업 확대’ 13.6%, ‘기업 규모 증가’ 13.6%, ‘업종 경기 상황이 좋아서’ 9.1% 등이었다.

    한편 고졸 신규 채용 상황은 전체 신규 채용에 비해 사정이 나을 전망이다. 고졸자를 ‘작년보다 덜 뽑겠다’는 기업은 20.6%, ‘작년 수준’ 72.6%, ‘작년보다 더 뽑겠다’는 6.8%였다.

    지난 4월 국회에서 60세 정년 연장 의무화, 청년고용할당제가 통과되어 父子 세대 혹은 20~30대 간 일자리 전쟁이 야기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었다. 이에 대한 설문에서, 60세 정년 연장 의무화로 정규직 신규 채용이 예년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이 34.2%, 예년 수준 65.2%, 예년보다 증가 0.6%였다.

    60세 정년 연장 의무화로 비정규직 신규 채용이 예년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응답이 19.9%, 예년 수준 78.1%, 예년보다 증가 2.0%였다.

    이러한 조사 결과에 대해 전경련 이철행 고용노사팀장은 “경기가 어려워 신규 채용을 늘리는 기업보다는 작년 수준으로 뽑거나 오히려 줄이는 기업이 더 많은 상황이다. 하지만 일부 기업은 미래 인재 확보 차원에서 경기와 관계없이 신규 채용을 늘리려고 한다”고 강조했다.

    < 조사 개요 >
    - 조사 대상 : 2012년 매출액 기준 상위 600대 기업 중 157개사 회신 (응답률 26.2%)
    - 조사방법 : 객관식 선택 및 주관식 서술을 통한 설문지 조사(전화조사와 이메일조사 병행)
    - 조사기간 : 2013년 5월 15일(수) ~ 6월 13일(목)